"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하는 삶" > 2부 주일설교

본문 바로가기

2부 주일설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MCKBC
댓글 0건 조회 35회 작성일 24-01-28 11:20

본문



"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하는 삶"

사사기 (Judges) 4:1-10 이 준희 목사 2024-01-28

1   에훗이 죽은 뒤에, 이스라엘 자손은 다시 주님께서 보시는 앞에서 악한 일을 저질렀다. 
2   그래서 주님께서는 하솔을 다스리는 가나안 왕 야빈의 손에 그들을 내주셨다. 그의 군지휘관은 이방인의 땅 하로셋에 사는 시스라였다. 
3   야빈은 철 병거 구백 대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십 년 동안 이스라엘 자손을 심하게 억압하였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주님께 울부짖었다.
4   그 때에 이스라엘의 사사는 랍비돗의 아내인 예언자 드보라였다. 
5   그가 에브라임 산간지방인 라마와 베델 사이에 있는 '드보라의 종려나무' 아래에 앉아 있으면, 이스라엘 자손은 그에게 나아와 재판을 받곤 하였다. 
6   하루는 드보라가 사람을 보내어,  납달리의 게데스에서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을 불러다가, 그에게 말하였다.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분명히 이렇게 명하셨습니다. '너는 납달리 지파와 스불론지파에서 만 명을 이끌고 다볼 산으로 가거라. 
7   야빈의 군지휘관 시스라와 그의 철 병거와 그의 많은 군대를 기손 강 가로 끌어들여 너의 손에 넘겨 주겠다.'" 
8   바락이 드보라에게 대답하였다. "그대가 나와 함께 가면 나도 가겠지만, 그대가 나와 함께 가지 않으면 나도 가지 않겠소." 
9   그러자 드보라는 "내가 반드시 장군님과 함께 가겠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시스라를 한 여자의 손에 내주실 것이니, 장군께서는 이번에 가는 길에서는 영광을 얻지 못할 것입니다" 하고 일어나, 바락과 함께 게데스로 갔다. 
10   바락이 스불론과 납달리 지파를 게데스로 불러모았다. 바락이 만 명의 군사를 이끌고 쳐올라갔고, 드보라도 그와 함께 떠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