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여는 말씀 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하루를 여는 말씀

  • 검색

Total 416건 9 페이지
  • 352
    MCKBCFeb 04.2022 “신앙 선수”
    하루를 여는 말씀  고린도전서‬ ‭9:25‬“경기에 나서는 사람은 모든 일에 절제를 합니다. 그런데 그들은 썩어 없어질 월계관을 얻으려고 절제를 하는 것이지만, 우리는 썩지 않을 월계관을 얻으려고 하는 것입니다.”‭‭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오랜시간 훈련을 통해서그 기량이 증명된 사람들입니다.그들은 자신들이 올림픽에 나가서 메달을 따겠다는 생각에 맞춰서 살아왔습니다.먹는것, 운동하는 방법과 시간,그 모든 것은 철저한 자기 절제의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하기 싫어도 해야하고,하고 싶어도 참아야하는 그 절제의 시간이결국 그들이 원하는 메달로 보상이 됩니다. 신앙생활도 운동선수와 비교합니다.신앙생활은 자기 절제가 필요합니다.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신 삶은나의 의지가 아닌 하나님의 뜻에 맞추어 살아야 하기에 때로는 하기 싫어도 예배와 섬기의 자리로 가야하고,때로는 하고 싶은 세상의 취미 생활도 참고 인내로 멀리해야 하기도 합니다. 운동선수들이 메달을 향해 자신의 삶을 맞추어 가듯이신앙인들도 영원히 썩지 않는 승리의 면류관에 촞점을 맞추어 자기 절제를 통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오늘 나의 삶은 영원한 천국을 소망하는 마음으로최선을 다해 살아야 할 것입니다.
    Read More
  • 351
    MCKBCFeb 03.2022 “슬퍼하는 자의 복”
    하루를 여는 말씀‭마태복음서‬ ‭5:4‬ “슬퍼하는 사람은 복이 있다. 하나님이 그들을 위로하실 것이다.”‭‭왜 하나님은 슬퍼하는 사람에게 복을 주실까?슬퍼하는 사람 곁에 있으면 같이 우울해지는데과연 무엇을 위한 슬픔일까?하는 생각을 고등학교 시절에 한 기억이있습니다. 문장 자체에서는 슬픔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나오지 않지만,팔복을 연결해서 생각해보면결국 믿음과 연관된 슬픔인것을 알게 됩니다. 믿음과 연관된 슬픔은 깨끗한 믿음,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가져야 할 순결과연결했을 때자신이 죄를 짓는 삶,죄의 유혹에 자주 넘어지는 삶에 대한 애통함, 슬픔을 의미합니다. 보통의 성도들은 죄를 짓고 그것에 대한 죄의식,죄를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이 없고십자가의 은혜, 곧 예수님의 고난에 대한 생각이 없기에자신이 죄를 지은 것에 대한 슬픔을 동반한회개가 없는 것입니다. 자신의 죄에 대한 애절한 슬픔은 철저한 회개를 갖게 합니다.마음속에서 나오는 슬픔의 회개는 하나님의 용서를 확신케 됨으로 위로를 받게 됩니다. 작은 죄 하나라도 나의 삶에 묻어나지 않도록나의 삶의 살피고, 나의 생각을 살피면서하나님의 사랑을 품고 사는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Read More
  • 350
    MCKBCFeb 02.2022 "하나님의 위로"
    하루를 여는 말씀 고린도후서‬ ‭1:4‬ ‭ “온갖 환난 가운데에서 우리를 위로하여 주시는 분이십니다. 따라서 우리가 하나님께 받는 그 위로로, 우리도 온갖 환난을 당하는 사람들을 위로할 수 있습니다.” ‭‭ 요즘 사람들은 삶의 환경에 지쳐서 위로가 필요합니다. 작은 격려의 말이 위로가 되기도 합니다. 누구나 삶의 무게가 무거우면 제일 먼저 마음에 상처가 생기게 됩니다. 그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세상에서는 여러가지를 추천하지만 그러한 것들은 상처에 반창고 하나 붙이는 것이지 치료가 되지 못합니다. 우리 마음에 생기는 상처는 오로지 하나님의 말씀의 위로를 통해서 치유가 됩니다. 또한 치유를 받은 사람은 다른 사람을 치유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됩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그렇게 나에게만 머물지 않고 흘러가게 되어있습니다. 지금 삶의 현장의 무게를 견지기 힘들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위로 받는 자리로,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자리고 나아가야 합니다. 내 마음이 하나님으로부터 치유를 받지 않는다면 내 마음에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은 하지만, 그 은혜가 머물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고 그 은혜를 나누며 사는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Read More
  • 349
    MCKBCFeb 01.2022 "갈급함"
    하루를 여는 말씀 시편 42:1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나는 무엇으로 찾고 있고, 무엇을 향해 갈급한 마음을 가지고 살고 있을까요? 목이 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으려 할 때는 다른 생각을 하지 못합니다. 그만큼 갈급하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하나님을 찾는 마음은 그 갈급한 마음, 간절한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 마음은 하나님만 바라보게 하고 하나님만 향해 나아가게 하기 때문입니다. 예배를 드릴 때도 기도를 할 때도 찬양을 할 때도 간절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다른 어떤 마음보다 오로지 하나님만 찾는 마음 그분으로 채워져야 하는 마음 그 마음으로 오늘 하루를 신앙으로 살기를 소망 합니다.
    Read More
  • 348
    최고관리자Sep 16.2021 "말씀과 기도"
    2021.9.16 하루를 여는 말씀 사도행전 12:24 하나님의 말씀은 흥왕하여 더하더라. 사도행전은 부흥의 시작과 과정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교회의 시작을 말씀하고, 전도와 선교의 시작을 말씀하고 있는데 두가지 분명한 하나님의 일하심을 발견하게 됩니다. 첫째는 성령의 뜨거운 역사입니다. 마가의 다락방에서 시작된 성령님의 역사는 성도들 사이에서 일어나고, 그것이 교회를 이루는 역사를 이룹니다. 교회안에서 성령의 역사가 일어남으로 성도들은 더욱 하나가 되고, 그 역사는 많은 전도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둘째는 말씀의 역사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하고, 그 말씀을 마음에 품는 사람들이 말씀을 중심으로 모이고, 말씀을 전하는 사역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성령의 역사가 있는 곳에는 말씀의 역사가 함께 일어납니다. 또한 말씀이 일어나는 곳에는 성령의 역사가 나타나게 됩니다. 말씀과 성령은 함께 사역을 하시는 것을 보게 됩니다. 우리가 매일 기도하고, 예배하는 것과 함께 말씀을 마음으로 받고, 공부하고, 묵상하는 일에 게을리해서는 안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 중앙교회에 기도의 역사(성령의 역사)가 더욱 뜨겁게 일어나고, 말씀이 넘쳐나는 은혜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성도들이 말씀을 쓰고, 읽고, 묵상함으로 말씀에 이끌려사는 참된 신앙생활에 기도의 은혜가 넘칠때 진정한 신앙생활의 은혜를 경험하게 됩니다. 기도와 말씀을 더움 사모하는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Read More
  • 347
    최고관리자Sep 03.2021 "나를 보호하시는 하나님"
    2021.9.3 하루를 여는 말씀 시편 91:71 천 명이 네 왼쪽에서, 만 명이 네 오른쪽에서 엎드러지나 이 재앙이 네게 가까이 하지 못하리로다. 천 명이, 만 명이 재앙을 당하여 넘어지는 그 곳에서 하나님께서는 나를 보호하신다 합니다. 참 마음에 힘이 되는 말씀입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다가올 그 무엇인가의 재앙을 두려워함으로 오늘 준비를 한다고 하면서 오늘 내 주변 사람들과, 내 삶에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마귀는 언제나 불확실한 내일의 문제를 부각시켜서 정말 소중하게, 잘 간직하며, 좋은 기억을 남겨야 할 오늘에 충실하지 못하게 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많은 성도들이 그것에 넘어집니다. 재앙이 일어나도 하나님의 뜻이라면, 재앙을 끝내는 것도 하나님의 뜻이고, 그 재앙 속에서 나를 보호하신것도 하나님의 뜻일진데... 하나님께서는 사랑하는 자녀를 그 재앙 가운데서 보호하신다 약속하셨습니다. 천명, 만명이 재앙으로인해 넘어질 때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을 믿는 믿음은 내일의 재앙을 하나님께 맡기고 오늘 나에게 주어진 삶에 충실하기를 원하시며 오늘 나에게 주어진 행복을 찾아 누리며 살기를 원하십니다. 세상은 재앙을 걱정하지만, 성도는 오늘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그것이 믿음입니다.
    Read More
  • 346
    최고관리자Sep 01.2021 "넘어진 곳에서..."
    2021.9.1 하루를 여는 말씀 ​이사야 30:26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의 상처를 싸매시며 그들의 맞은 자리를 고치시는 날에는 달빛은 햇빛 같겠고 햇빛은 일곱 배가 되어 일곱 날의 빛과 같으리라 예수를 잘 믿는 사람도 인생의 돌부리에 걸리면 넘어집니다. 예수를 믿지 않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구나 세상을 살아갈 때 한두번은 돌부리에 걸리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돌부리에 넘어졌을 때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의 반응은 다르게 나타납니다. 믿는 자는 넘어진 자리에서 하나님을 찾습니다. 아프다고, 힘들다고, 그러나 하나님이 계시니 감사하다고, 다시 일어날테니 같이 해달라고 기도하지만, 믿지 않는 자는 그 자리에서 다른 사람을 원망합니다. 가족을, 이웃을, 교회를, 성도들을.... 정치를, 경제를, 사회문제를.... 내가 넘어진것은 그들 때문이라고 핑계를 댑니다. 누구나 넘어집니다. 그 넘어진 자리가 기도의 자리가 될 것인지, 원망의 자리가 될 것인지, 다실 이러서는 자리가 될 것인지, 영원히 앉아있을 자리가 될 것인지..... 그것을 선택하는 것이 믿음입니다. 넘어진 자리에서 하나님을 만날 때, 성처는 치유가 되고, 달빛같은 인생은 햇빛보다 더 밝은 빛된 삶이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게 됩니다. 넘어진것을 부끄러워하거나, 누굴 원망하는 시간이 아니라, 더 간절히 하나님을 경험하는 자리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Read More
  • 345
    최고관리자Aug 29.2021 "신앙은 현재형"
    하루를 여는 말씀 고전15:57 그러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에게 승리를 주시는 하나님께 우리는 감사를 드립니다. 성경 말씀을 읽다보면 놀라운 것을 발견할 때가 참 많이 있습니다. 성도가 신앙으로 살고, 말씀으로 살아서 세상에서 승리를 하는 것이 너무도 힘들고 어려운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이 교회 안에 대부분입니다. 믿음이 작아서, 신앙이 없어서 라는 변명을 하지만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온전히 깨닫지 못한 결과입니다. 우리가 세상에서 믿음으로 살 때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서 우리에게 승리를 주십니다. 승리를 줄 것이다. 하고 미래형으로 말씀하지 않습니다. 승리를 준다 라며 현재형으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세상의 문제, 환경의 어려움, 병의 문제 가정의 문제, 삶의 모든 문제에 대해서  믿음으로 바라보고 대처할 때 항상 지금 승리하게 하신다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현재형으로 우리에게 승리를 주신다 하셨으니, 그것을 믿는 성도의 감사도 현재형이 되어야 합니다. 나중에 감사하겠습니다. 문제가 해결되면 감사하겠습니다.  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 앞에서 감사를 드리는 것입니다. 문제가 내 앞에 있지만 그것은 이미 예수님을 통해서 해결하신 것을 믿을 때 우리는 문제를 지나가면서 감사해야 하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의 신앙은 과거형이나 미래형이 아닌 현재형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오늘 나의 모든 문제가 해결 되었음을 믿고 감사함으로 하루를 살기를 소망합니다.
    Read More